최창렬 칼럼
리스트
1 2 3 4 5
미래통합당은 '탄핵의 강'을 건넜나?

미래통합당은 '탄핵의 강'을 건넜나?

[최창렬 칼럼] 수구 통합에 그친 보수 통합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 등이 합쳐진 미래통합당이 출범했다. 새보수당은 2017년 1월에 새누리당을 탈당한 유승민 의원이 중심이 되어 만든…-

'묻지마' 통합, '떴다방' 창당…심판은 유권자 몫

'묻지마' 통합, '떴다방' 창당…심판은 유권자 몫

[최창렬 칼럼] 분절과 통합의 선거정치

정당이 위기에 처하면 통합을 모색하는 건 하등 이상한 사실이 아니다. '위기와 통합'은 한국정당사를 관통해 온 패턴이며 선거 전후의 연합정치는 정치현…-

진영에 갇힌 민주당, 오만하면 심판 받는다

진영에 갇힌 민주당, 오만하면 심판 받는다

[최창렬 칼럼] 선거리스크 줄여야 이길 수 있다

21대 총선은 집권 4년차에 치러지기 때문에 중간평가의 성격을 띨 수밖에 없지만 여론조사는 정권 심판론보다 야당 심판론이 더 우세하다. 이에 근거하여…-

한국당 '최악의 선거' 될 수도

한국당 '최악의 선거' 될 수도

[최창렬 칼럼] 보수통합의 전제가 분명해야 한다

선거 승패는 여러 변수에 의해 좌우된다. 정치적 상황과 인물, 구도 등이 기본 구성요소다. 물론 정책 및 공약, 선거가 임박한 시점에서 돌출하는 이슈 등도…-

'누더기' 선거법과 비례전문당 꼼수

'누더기' 선거법과 비례전문당 꼼수

[최창렬 칼럼] 극단 정치가 불러온 기형적 선거제도

미국 정치에서 상대를 경쟁자가 아닌 적으로 인식하는 적대의 정치가 사라진 지는 건국 후 100년 쯤 지난 뒤였다. 미국에서 연방주의자와 공화주의자는 상…-

거대정당 카르텔이 깨져야 정치 '판'이 바뀐다

거대정당 카르텔이 깨져야 정치 '판'이 바뀐다

[최창렬 칼럼] 누가 연동형비례제를 '누더기'로 만드나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는 폐회됐다. 그러나 집권여당과 제1야당의 대치는 풀리지 않았다. 예산안이 통과됐지만 올해도 어김없이 헌법에 명시된 법정시한…-

황교안의 단식과 반정치

황교안의 단식과 반정치

[최창렬 칼럼] 정치협상 차단한 극한투쟁

한국 정치는 사실상 문제 해결 능력을 상실했다. 전형적인 소용돌이의 정치다. 물리적 폭력을 보유하는 거대한 집단에 대한 마지막 저항 수단이었던 단식…-

'인적 물갈이'보다 시급한 '정당 물갈이'

'인적 물갈이'보다 시급한 '정당 물갈이'

[최창렬 칼럼] 정치의 재구성을 위한 정치개혁

선거는 민주주의의 핵심이다. 선거 경쟁을 통해 정당정치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정치에서 민주주의 원론이 제기하는 선거의 중대성은 어떠…-

내년 총선 민주당에 의외로 어려울 수도 있다

내년 총선 민주당에 의외로 어려울 수도 있다

[최창렬 칼럼] 포퓰리즘과 혼돈의 한국 정치

포퓰리즘은 '국민'의 입장에서 기성 정치권과 지배 엘리트를 비판하며 전개하는 정치 운동으로서 기득권 정치를 타파하기 위하여 정치혁신과 사회변혁을…-

견제 없이 똘똘 뭉친 권력은 위험하다

견제 없이 똘똘 뭉친 권력은 위험하다

[최창렬 칼럼] 조국 사태가 드러낸 것들

한국 대통령제는 임기 말의 권력누수 현상으로 지지율이 급전직하하면서 국정동력이 급속히 저하되는 패턴을 반복해 왔다. 임기 초의 지지율은 김영삼과…-

'조국 수호'가 검찰 개혁인가?

'조국 수호'가 검찰 개혁인가?

[최창렬 칼럼] 끝없는 '조국 블랙홀', 집권세력이 결단해야

한국 정치사회의 진영 정치가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는 '조국 사태'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조국 장관을 둘러 싼 대립은 한국사회의 총체적 갈…-

'조국 대전' 진영 정치, 그들만의 '적대적 공생'

'조국 대전' 진영 정치, 그들만의 '적대적 공생'

[최창렬 칼럼] 검찰개혁 넘어 사회개혁으로

조국 장관 임명 후에도 논란과 파장, 긴장은 정치사회적 스트레스로 시민들을 짓누르고 있다. 조국 장관을 둘러싼 사모펀드, 웅동학원, 장학금, 논문 의혹…-

집착을 버려야 '조국 이후'가 열린다

집착을 버려야 '조국 이후'가 열린다

[최창렬 칼럼] '조국 리스크' 관리에 정권의 성패 달렸다

민주주의는 국가의 최고 권력인 주권의 소재를 끊임없이 묻는다. 국가 간섭의 최소화를 지향함으로써 시민의 인권과 기본권을 보호하는 데 방점을 찍는 자…-

제국주의 부활 꿈꾸는 일본을 넘어서려면

제국주의 부활 꿈꾸는 일본을 넘어서려면

[최창렬 칼럼] 해방정국의 역사인식과 극일

일본의 대표적 극우단체인 일본회의는 우익의 '대본영'으로 불린다. 대본영은 일제가 아시아 태평양 전쟁을 수행했던 군국주의 군부의 지휘부를 일컫는 말…-

일제 잔재와 수구냉전 세력의 동거

일제 잔재와 수구냉전 세력의 동거

[최창렬 칼럼] 정말 극일(克日)을 하려면

최근의 불안한 변수들, 즉 러시아의 영공침범,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중국의 패권주의와 미국의 국익우선주의는 한국에겐 커다란 위협 요소들이다.…-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