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에너지 전환 시대,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가?
초록發光
사례 1 : 1월 19일 한국갤럽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67%로 지난주에 비해 6% 정도 떨어졌다는 발표를 했다. 지지율 하락의 이유로는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가상통화 대책, 유치원·어린이집 영어 교육 금지관련 정책 혼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북한 핵실험 위기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등 인사문제가 불거졌던 이후 두 번째 지지율 하락이라고 한다. 사례 2 : 지난 15일, 17일, 18일 3일 동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내놓은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정책' 때문에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시장은 돈보다는 시민의 안전과 건강이 중요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효과도 없는데, 3일 동안 150억 원의 세금을 낭비했다는 비판과 사전선거운동이라는 비난에 시달리는 동시에, 사전예방 차원에서 필요한 정책이라는 반론까지 미세먼지 그 자체뿐만이 아니라 그 대책까지도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사례 3 : 이름도 생경한 블록체인이라는 기술과 가상화폐가 갑자기 온 국민의 관심을 받고 있는 지금, 서울시 노원구에서는 '노원(NW)'이라는 가상지역화폐를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었다고 소개하고 있다. 내달부터 사용할 수 있는 이 가상지역화폐는 2016년 9월부터 자원봉사·공유문화 활성화를 위해 발행했던 종이화폐의 실패를 극복하기 위해 새롭게 시도되는 것이다. 노원(NW)은 개인 및 단체가 노원구 내에서 자원봉사, 기부 등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경제적 가치로 환원하는 방법이자, 호혜적 경제를 실천하는 공동체적 가치를 추구하는 방법이라고 한다. 에너지제로하우스 실증단지로 주목받고 있는 노원구의 새로운 도전을 지켜볼 일이다. 서두가 길었다. 위의 세 가지 사례는 한 나라의 대통령이, 인구 천만이 있는 서울시의 시장이, 그리고 서울시 중심에서 떨어진 한 구청의 구청장이 펼치고 있는 정책들을 보여주고 있다. 한 가지 공통점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