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추진...KTX·SRT 증강 운영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교통상황실 운영·전통시장 주정차 허용
2020.01.16 14:20:10
울산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추진...KTX·SRT 증강 운영

설 연휴 기간 동안 귀성·귀경객의 교통안전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울산시가 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울산시는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교통상황실을 운영하고 구·군을 비롯한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비상 연락망을 구축하는 등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 울산역 KTX. ⓒ울산시


승객의 수송을 위해 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태화강역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5개 노선인 127번, 307번, 401번, 527번, 1713번은 심야까지 연장 운행한다.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23일에는 승용차 요일제를 임시 해제하고 17일부터 24일까지 총 8개 전통시장 10개 구간에 대한 주·정차도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특히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주변 차량 흐름에 지장을 주는 차량 위주로 교통지도하고 설 당일에는 성묘객 편의를 위해 옥동공원과 하늘공원의 주변 교통을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귀성·귀경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광역교통 수송력을 증대해 KTX는 5830석, SRT는 6970석을 각각 증강해 운영할 예정이다.

울산시 김익수 교통기획과장은 "설 연휴 기간 동안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길이 될 수 있도록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대중교통 운행 등 교통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