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현 정치에서 정 총리만한 적임자가 없다"
임명 재가 후 '협치' 당부...정 총리, 첫 국회의장 출신 총리로
2020.01.14 15:48:05
文대통령 "현 정치에서 정 총리만한 적임자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 임명을 재가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총리님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 논란보다 훨씬 중요하다"며 야당과의 협치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정 총리 임명을 재가하고 뒤이어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하반기를 이끌어주실 2대 국무총리 취임을 축하한다"며 먼저 축하 인사를 건넸다.

그는 "국회의장을 역임하셨기 때문에 당연히 삼권분립을 침해하는 거라든지 삼권분립을 무시하는 거라든지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그렇게 예상을 했다"고 했다. "지금 우리의 정치상황속에서 총리님만한 적임자가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오히려 국민 분열을 증폭시키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그런 역기능만 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들로 볼 때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생각해보면,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하고 소통하는 그런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면서 "총리님께서 6선 국회의원이시고 국회의장을 하셨기 때문에 국회와도 대화와 소통, 야당과도 대화와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하는 정치,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루는 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을 한다"고 정 총리 임명 배경을 밝혔다.

그는 "사실 대통령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님의 그 역할에 아주 거는 기대가 크다"면서 "통합의 정치, 또 협치 그 부분을 꼭 좀 이끌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으시다"며 "총리께서도 경제인과 더 많은 소통을 하시면서 많이 지원해주시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주시기를 당부드리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내치뿐 아니라 외교에서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하며 '투톱체제 외교'를 약속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자신에 대해 성과를 만드는 행정형 인물이라며 각 부처들을 챙기는 것은 물론 외교분야에서도 대통령을 도와 성공한 정부를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세균 "총리로서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책임 다하겠다"

정 총리는 오후 4시 30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취임식을 통해 헌정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 국무총리가 된 소감을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당부한 '협치'를 강조하는 한편 총리로서의 권한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 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첨예한 갈등 사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는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면서 "총리로서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책임을 다하는 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이날 <한국일보>는 정 총리가 '책임 총리 권한 강화'를 전제 조건으로 내걸어 문 대통령의 총리 제안을 수락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