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설 연휴 종합대책' 시행, 교통·안전 8개 분야 추진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종합상황실 운영, 상황근무 통해 시민 불편 최소화
2020.01.14 10:21:17
울산시 '설 연휴 종합대책' 시행, 교통·안전 8개 분야 추진

시민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울산시가 설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울산시는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기간 동안 각종 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8개 분야로 구성된 종합대책을 14일 밝혔다.


▲ 울산시청 전경. ⓒ프레시안(홍민지)


먼저 울산시는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대응해 나갈 계획으로 귀성객들이 안전하게 고향을 방문할 수 있도록 교통상황실 운영하고 교통정체 시 우회도로 안내와 교통정보 제공 등 실시간 교통상황을 관리한다.

또한 심야 시간에 도착하는 승객의 연계 수송을 위해 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태화강역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199대를 연장 운행하고 설 당일에는 울산역 리무진 버스도 늘릴 예정이다.

이어 24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재난안전경보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설 연휴 이전에 전통시장이나 다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시설물 안전관리 상태 점검도시행한다.

특히 최근 화재사건 빈도가 늘어남에 따라 산불방지 대책 상황실 운영을 위해 하루 3∼4명이 비상근무에 돌입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화헬기 2대를 상시 대기하고 산불 감시와 진화 인력 266명을 배치한다.

물가관리와 서민생활 보호를 위해서는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성수품 수급 상황과 물가 동향을 수시로 점검하고 액화석유가스(LPG) 공급업체의 윤번제 운영으로 안정적인 생활 연료를 공급하게 한다.

또한 비상진료 대책상황실을 만들어 공공의료기관 순번제 진료와 응급의료기관 지정해 당직 의료기관, 당번약국, 상비약 판매점 운영 등 응급환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방역 상황본부도 운영한다.

환경오염 예방 특별 감시활동을 위해 12명으로 구성된 6개 감시반이 상수원 수계, 공장 밀집지역, 주변 하천, 쓰레기 매립시설 등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감시 활동을 펼치고 생활폐기물의 신속한 수거 체계를 마련한다.

울산시 강윤구 시민소통협력과장은 "설 연휴 동안 8개 분야에서 236명의 직원이 상황근무에 임해 민원 안내는 물론 사건 사고 예방과 각종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