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 건설 청신호...예타 대상 선정
부산지역 남북 2축의 연속성 확보로 교통량 화물물동량 원활한 처리 가능
2020.01.14 10:14:18
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 건설 청신호...예타 대상 선정

부산시의 숙원사업이자 마지막 국가지원지방도 사업인 '가덕대교~송정나들목 고가도로 건설'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부산시는 국토교통부가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1년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선정 용역을 실시한 결과 국지도58호선 가덕대교~송정나들목 고가도로 건설 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기획재정부가 이번 달부터 실시하는 일괄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타당성이 통과되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올해 연말쯤에는 5개년 계획을 수립·고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가덕대교~송정나들목 도로 건설 위치도. ⓒ부산시


이번 사업은 부산의 남북을 잇는 가덕대교와 송정나들목(IC) 2.6km 구간에 4차로의 고가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만 1361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부산신항 개발에 따른 통행량 증가와 녹산공단 내부도로의 상습 정체 구간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인 부산신항~김해고속도로가 건설되면 가덕대교와 부산신항, 김해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가 연결돼 부산 남북 2축의 연속성이 확보된다. 이와 함께 교통량 물동량을 원활한 처리가 가능해 그 시너지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양금석 도로계획과장은 "국토교통부, 국토연구원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이번 성과를 이끌어 낸 만큼 기획재정부와도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반드시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