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웅, 설 명절 맞아 지역 소외계층에 6억원 지원
부·울·경 지역에 각각 지원, 올해까지 누적된 나눔사업 규모만 136억원 달성
2020.01.13 14:45:44
BNK금웅, 설 명절 맞아 지역 소외계층에 6억원 지원

부산·울산·경남 지역 소외계층의 행복한 명절을 위해 BNK금융이 전통시장 상품권 등 6억원 상당을 지원한다.

BNK금융은 설 명절을 총 6억5000만원 상당의 '2020 설맞이 나눔사업'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 BNK금융그룹 본사 전경. ⓒ부산은행


지난 2008년 부산은행에서 시작된 전통시장 상품권 및 상차림 지원품 전달사업은 나눔 문화의 확산과 실천을 위해 현재 BNK금융그룹 전 계열사를 통해 진행 중으로 올해까지 기부된 누적지원 규모는 136억여원에 달하고 있다.

먼저 부산은행이 1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부산지역 소외계층과의 나눔을 위해 4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했다.

부산은행은 김해와 양산지역에도 각 2500만원씩 총 4억5000만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원한다.

경남은행도 경남지역에 1억4000만원, 울산지역에 6000만원 등 총 2억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기부한 전통시장 상품권은 지역의 홀몸 어르신, 쪽방 거주민 등 사회취약계층 1만3000세대에 전달되어 설 차례상 차림 등에 사용된다.

BNK금융지주 정성재 그룹경영지원부문장은 "2020 설맞이 나눔사업을 통해 작은 정성이지만 우리 이웃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나눔 실천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