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공유 자전거 사용 조사 결과 '울산 시민 71% 만족'
월 2~3회 출·퇴근, 취미·여가 활동 시 많이 이용...다양한 요금제 적용도 추진
2020.01.09 09:48:22
전기 공유 자전거 사용 조사 결과 '울산 시민 71% 만족'

지난해 도입된 전기 공유 자전거(카카오 T 바이크)에 대한 울산 시민의 이용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지난해 12월 11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한 전기 공유 자전거 시민 만족도 조사 결과를 9일 밝혔다.


▲ 지난해 8월 30일 울산시청 접견실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공동대표가 전기 공유 자전거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울산시


조사에 따르면 총 603명이 만족도 조사에 참여한 가운데 만족도는 매우 만족 38%, 만족 33%, 보통 17%, 불만족 7%, 매우불만족 5% 등으로 파악되면서 71%가 만족을 나타냈다.

이용 빈도는 월 2~3회 34%로 가장 많았고 주 1~2회 23%, 주 3~4회가 19%, 월 1회 14%, 주 5회 10% 등을 보였다. 이용 목적은 출·퇴근이 39%, 취미·여가 20%, 등·하교 17%, 쇼핑 7%, 건강관리 6%로 나타났다.

울산시 이현배 건설도로과장은 "전기 공유 자전거가 생활 복합형으로 사용되면서 성공적으로 안착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 범위와 운영 대수를 확대하고 정기권, 정액권 등 다양한 요금제 적용도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협약을 통해 지난해 9월 4일 전기 공유 자전거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11월 1일 전기 공유 자전거 600대를 중구·남구·북구 중심 지역과 울주군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정식 운영하고 있다.

또한 주요 거점 40개소에 주차 지역을 설치해 자전거 이용 포켓북을 제작 배포하는 등 올바른 주차 질서 유도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