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촌조카가 사기꾼…조국 'PC교체 고맙다' 보도 사실 아냐"
한투PB, 유시민 '알릴레오' 인터뷰…사모펀드·증거인멸 의혹 반박
2019.10.09 00:02:25
"5촌조카가 사기꾼…조국 'PC교체 고맙다' 보도 사실 아냐"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증권사 직원이 정 교수가 사기 피해자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조 장관이 자택 PC 교체와 관련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보도도 일상적인 차원의 인사말이었으며, 검찰 조사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8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를 통해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김경록(37) 한국투자증권 차장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실명과 음성을 공개하는 데 동의한 김 차장은 그간 검찰과 언론에서 자신이 정 교수 측에 불리한 진술을 한 것처럼 비친 사정들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김 차장은 정 교수와 함께 경북 영주 동양대에 내려가 사무실 컴퓨터를 반출해 자신의 차량에 보관하고 있었던 이유에 대해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검찰이 유리한 것은 찾고 불리한 것을 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그때부터 늪에 빠진 것 같다"고 했다.

정 교수는 수사에 대비하려는 차원이었을 뿐 증거인멸 지시를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 교수가) 없애라고 했으면 제가 이미 다 없앴을 것이다. 시간도 많았다"고 부연했다.

김 차장이 지난 8월 28일 조 장관의 자택에서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준 뒤 조 장관으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가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날 (조 장관이) 퇴근하면서 제게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기사가 났다"며 "2014년부터 (조 장관을) 3~4번 만났는데 만날 때마다 항상 고맙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별다른 의미 없는 인사말이 검찰 조사와 언론 보도를 통해 그 의미가 변질했다는 반박이다.

김 차장은 검찰과 언론의 '밀접한 관계'를 언급하며 검찰에서 특정한 키워드를 말하면 곧바로 기자들에게 이를 확인하는 전화가 쏟아지는 구조가 이어져 왔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조 장관이) '고맙다'고 말한 내용을 검찰에서 진술했는데 그다음 날 기자들에게서 휴대전화가 터질 정도로 전화가 왔다"며 "패턴이 똑같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과 언론사가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정황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김 차장은 자신이 KBS 법조팀과 한 인터뷰와 관련해 "인터뷰를 했는데 기사는 나오지 않았다"며 "이후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갔더니 검사 컴퓨터 화면 대화창에 '인터뷰를 했다던데 털어봐',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왔다던데 털어봐'라는 내용을 봤다"고 주장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