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여상규 욕설 반사…윤리위 제소"
"패스트트랙 수사 중지가 검찰 개혁? 망언"
2019.10.08 10:35:28
이인영 "여상규 욕설 반사…윤리위 제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의 패스트트트랙 수사 중지 요구를 비롯한 막말 논란과 관련해 여 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8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인 여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고 어제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며 "명백한 수사 청탁이자 몰염치한 피고발인 언행"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감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건 헌정사상 처음이고 한 편의 희극"이라며 "여 의원은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했다. 참으로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동료 의원에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욕설까지 했다"며 "국감장에서 동료에게 욕설까지 하는 역대급 파렴치함을 보인 여 위원장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앞서 여 위원장은 전날 법사위 국감에서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의 수사 중지를 요구하며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정치의 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권력 남용'이라는 비판을 받은 데 이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욕설해 논란이 있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현재 윤리위가 구성되지 않아 심사는 어렵지만, 역사의 기록은 후손에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감사 기간동안 발생한 문제와 관련해 한국당 소속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최연혜 의원, 법제사법위원회 여상규 의원을 국회윤리특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주당이 이들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제출하더라도 실제로 징계가 이루어질지는 미지수다. 윤리특위가 지난 6월 활동기한 만료로 해산한뒤, 3개월이 넘도록 새로 구성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정 원내대변인은 "윤리특위의 구성은 각당 원내대표들 간 의논해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다만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전 브리핑에 오류가 있었다"면서 "최연혜 의원은 제소대상이 아니"라고 정정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