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간 민갑룡 "개구리소년 사건 원점서 재수사"
2019.09.20 14:43:55
대구 간 민갑룡 "개구리소년 사건 원점서 재수사"

경찰이 대표적인 미제 사건 중 하나인 '대구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를 공식화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0일 개구리소년 사건 발생 장소인 대구 달서구 와룡산을 찾아 "유족 등에게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모든 첨단 과학기술을 동원해 유류품을 재검증해 조그마한 단서라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30여 년 만에 특정되면서 미제 사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개구리소년 사건 재수사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렸다.

개구리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26일 오전 대구 달서구 와룡산에 도롱뇽알을 잡으러 간 9∼13세 소년 5명(조호연·김영규·박찬인·김종식·우철원 군)이 실종돼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건이다.

경찰은 연인원 32만여 명을 투입해 와룡산 일대를 수색했지만, 흔적조차 찾지 못했다.

그러던 중 지난 2002년 9월 26일 와룡산 4부 능선에서 실종 소년 5명의 유골이 발견됐다. 실종 소년들이 살았던 마을에서 약 3.5㎞ 떨어진 곳이다.

유골 감식·부검 결과 두개골 손상 등 흔적이 발견돼 타살로 추정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용의자 관련 제보만 경찰에 1500건 이상이 접수됐다.

그러나 모두 허탕이었고 지금까지도 실종·사망 경위 규명은 해결하지 못한 채, 지난 2006년 3월 25일로 사건의 공소시효마저 지났다.

경찰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마찬가지로, 개구리소년 사건도 종결 처리하지 않은 채 수사를 이어오다 2015년 12월 내사 중지 상태로 전환했다.

대구지방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은 지난 4월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기록을 재검토하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