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세력 키우면서 북상...주말 300mm 비
기상청,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중심으로 강한 바람 예상돼 안전사고 유의
2019.09.20 16:27:40
태풍 '타파' 세력 키우면서 북상...주말 300mm 비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점차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올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기준 현재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km 속도로 동쪽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 태풍 타파(TAPAH) 예상경로. ⓒ기상청


소형급 태풍인 타파의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4m(시속 86km)이며 현재 사실상 멈춰 있는 것이나 다름없는 이 태풍은 앞으로 속도를 내 북쪽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후 다음 날인 21일 오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에 있다가 22일 오전 9시쯤에는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20km 해상을 지나 같은 날 오후 9시쯤 부산 남남동쪽 약 50km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타파는 23일 오전 9시쯤 독도 북동쪽 약 140km 해상에 머물다 같은 날 오후 9시쯤 일본 삿포로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이며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으로 강해져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이 우리나라로 북상하면서 주말에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새벽부터 비가 오겠으며 남부지방은 오전부터 비가 시작돼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고 태풍에 동반된 강한 비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최대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돼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 가을철 수확기 농작물 피해와 낙과에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17호 태풍 타파(TAPAH)는 말레이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메기과의 민물고기를 뜻한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