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열려…외교장관 회담 의제 조율
징용 판결·수출 규제 강화·지소미아 등 현안 논의
2019.09.20 14:01:56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열려…외교장관 회담 의제 조율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는 20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열어 양국 관계 현안을 논의했다.

김정한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도쿄 외무성에서 만나 약 1시간 반 동안 대화했다.

양국은 내주 미국 뉴욕에서 예정된 유엔 총회를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의 회담을 추진하고 있으며 회담에서 다룰 의제 등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둘러싼 갈등과 수출 규제 강화 등 최근 양국 관계 악화의 계기가 된 현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국장급 협의는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교체된 후 처음 열리는 것이라서 상견례와 현안 협의가 함께 이뤄졌다.

김 국장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를 단행한 것에 관해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시정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키자키 국장은 최근 한국이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징용 판결에 관해서는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해소하라고 요구하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관한 입장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국장은 협의를 마친 후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외무성 간부는 이날 협의에 관해 "진전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얘기를 나눌 수 있는 관계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었다"고 NHK에 밝혔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