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헌정사상 가장 불행"…오신환 "민주주의 후퇴"
조국 임명에 한국·바른 "할 수 있는 모든 투쟁"
2019.09.09 11:55:26
나경원 "헌정사상 가장 불행"…오신환 "민주주의 후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방침을 발표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일제히 "투쟁"을 선언하며 강력 반발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참담하다.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했다"며 "대한민국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간 당내에서 조 장관 해임건의안 및 국정조사·특검 추진 등의 주장이 나왔던 것과 관련해 "그 부분은 저희가 다른 야당과 함께 논의하겠다"며 원내 대응 방침에 대해 "의원총회를 통해 (당내에서도)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저희로서는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의 투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회동에 참석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결국 대통령은 국민과 맞서 싸우겠다는 결심을 하신 듯하다"며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생각하고, 이 부분에 대해 범야권의 뜻을 같이하는 의원들과 힘을 모아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검 등 원내 가용수단에 대해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단 그는 "기본적으로 (정기국회) 일정과 연계시켜 투쟁할 생각은 없다"며 "가능한 국회 내에서의 의지를 담아 공정과 정의를 바로세우는 투쟁으로 싸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