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국당 향해 "사람에겐 '금도'라는 게 있다"
"조국 마녀사냥은 안된다"
2019.08.30 11:32:39
이재명, 한국당 향해 "사람에겐 '금도'라는 게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논란에 대해 "마녀 사냥 그만, 정해진 규칙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의 청문회 보이콧 움직임 등에 대한 비판이다. 

이 지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살아오면서 몸으로 깨달은 진리가 하나 있다. 그건 바로 '한쪽 말만 듣고 판단해서는 안된다'이다. 당사자의 소명이 결여된 비판은 많은 경우 실체적 진실과 어긋난다. 이해관계가 개입되면 더 그렇다"며 "그래서 삼인성호(세 사람이 모이면 없는 호랑이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말)라는 말도 생겼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지금의 상황은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 일방적 공격을 가해 놓고 반론기회조차 박탈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청문 절차에서 묻는 것은 질의자의 권한이지만 답하는 것도 후보자의 권리"라며 "무엇보다 청문회의 공방을 통해 양 쪽 주장을 모두 들어보는 것은 국민의 권리다. 시간은 충분하고, 국민은 충분한 판단능력이 있다. 치열한 청문과정을 지켜보고 판단해도 결코 늦지 않는다"고 했다.

이 지사는 자유한국당의 조국 후보자 가족 증인 채택 주장에 대해 "사람이 하는 일에는 금도라는 것이 있다. 청문회는 국민이 맡길 공적책무를 해내기에 적합한 지 보는 곳이지 증거로 실체를 규명하고 죄를 묻는 장이 아니다. 수사나 재판도 아닌 청문회에 당사자가 아닌 가족을 끌어들이는 건 지나치다"라며 "가족 증인문제로 법이 정한 청문회를 거부하는 것은 그 목적이 정략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고 했다. 

이 지사는 "수사는 수사기관에 맡기고 법에서 정한 대로 청문회를 열어, 질의자는 충분히 묻고, 후보자에게는 해명기회를 준 후 판단은 국민이 하게 해야 한다"며 "누구든 마녀사냥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되며 합의된 규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했다. 

최근 여권의 유력 인사들이 조 후보자 '사수'에 나서고 있다. 

'잠룡'으로 꼽히는 김부겸 전 행정자치부 장관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의 속을 짐작 못 할 바는 아니다. 어떻게든 심리적 압박을 가해, 자진 사퇴를 받아내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조국 후보가 두려운 게 아니라면, 최소한의 반론권은 보장해주어야 한다"고 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도 전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조 후보자가 직접 책임져야 할 상황은 한 개도 없다"며 "별건 수사해서 가족들을 입건해 포토라인에 세우고 하는 것은 스릴러에서 악당이 주인공을 제압하지 못할 때 흔히 쓰는 수법으로 가족을 인질로 잡는 것"이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