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즉각 철회하라"
부산환경단체, 도쿄 올림픽에 대한 종합 방사능 안전 점검과 대책 마련도 촉구
2019.08.13 17:33:56
"아베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즉각 철회하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산환경회의, 탈핵시민연대,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등 8개 단체는 13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100만t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규탄했다.


▲ 13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아베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부산 환경단체. ⓒ부산환경운동연합


이들은 "최근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하고 2020년 도쿄 올림픽 선수촌 식자재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공급하려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주변국과 인류 전체가 불안에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후쿠시마 사고 이후 8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사고에 대한 복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사고가 일어난 원자로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와 방사능에 오염된 지하수의 양은 나날이 늘어나는 가운데 이미 오염수는 100만t을 넘겨 매주 2000~4000t 정도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이 지난해 일본 후생노동성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일본산 농산물이 18.1%, 수산물은 7%, 야생육은 44.6%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검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들은 도쿄 올림픽의 방사능 문제, 방사능 올림픽에 대한 우려는 먹거리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며 올림픽의 성화와 개막전, 경기 등이 후쿠시마 사고 원전에서 얼마 되지 않는 지점에서 진행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환경단체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는 아직도 진행형으로 후쿠시마 인근은 방사성 물질로 오염되고 있고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정부는 도쿄 올림픽에 대한 종합적인 방사능 안전 점검과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화의 축제인 올림픽을 홍보수단으로 삼는 아베총리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주변국의 우려를 즉시하고 100만t 방사능 오염 방류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