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 국민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
"감정적 日대응 안 돼"…'투트랙' 강조
2019.08.12 15:32:26
文대통령 "우리 국민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언급하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냉정한 접근을 강조했다. 일본 정부에 단호하게 대응하고 피해 대책을 치밀히 준비하되, 일본 국민에 대한 "적대적 민족주의"는 경계해야 한다는 메시지다. 오는 광복절 경축사를 앞둔 문 대통령의 고심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 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고,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발언 시작 부분에서 "사흘 후면 광복절이다. 올해는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면서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며 "(이는)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도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면서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면서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 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 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언급하며 "(우리 국민은)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 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