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 "일본 경제보복, 한반도 평화질서 흔들려는 것"
규탄대회 통해 공식 사과 촉구, 시와 함께 피해 기업 조사 및 대책 마련 계획
2019.08.05 16:37:34
민주당 부산 "일본 경제보복, 한반도 평화질서 흔들려는 것"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 보복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항하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5일 오후 3시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전재수 시당위원장, 최인호·윤준호 의원, 지역위원장, 광역·기초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열었다.


▲ 5일 오후 3시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일본 경제침략 규탄대회'를 가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프레시안(박호경)


민주당 부산시당의 '일본 경제침략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최인호 의원은 "전국 도처에서는 여러 다방면에 걸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전국민적 운동으로 번지고 있다"며 "1919년 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국민들의 제2 독립운동이고 경제·기술 독립운동이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일본에 항복하자는 의견도 있지만 지금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백기를 든다면 경제 침략을 막을 가능성은 없다"며 "지금 시정에 항복하면 독도는 일본 땅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것이다"고 밝혔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서는 "아베가 국제여론의 반대에도 밀어붙이는 이유는 경제적인 이유다. 일본이 우리나라 경제보다 많이 앞서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일본 턱밑까지 추격했다"며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질서가 구축되고 북방경제 질서가 완전히 자리 잡으면 일본 경제를 언제든지 따라잡을 수 있기 때문에 아베가 평화질서를 흔들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본은 패전국가다. 그런데 6.25 전쟁 때문에 경제적으로 일어섰다. 한마디로 한민족이 분단돼 있어야 일본의 외교, 군사, 경제적 이익이 보장되기에 평화질서를 흔들려는 첫 순서로 우리나라의 경제 침략을 하는 것이다"며 "단순히 끝날 사안이 아니기에 길게 보고 끝까지 일본을 이기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시민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전재수 시당위원장은 "부산시에서 수출 규제 관련 대책을 마련하는 회의를 가졌고 대책을 가지고 졸렬한 일본 아베 정권의 수출규제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민주당 차원에서도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 규모 조사와 대책 마련을 위해 부산시와 함께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날 규탄대회를 통해 "전쟁범죄를 부정하고 반성하지 않는 아베 정부에 대해 우리는 실망을 넘어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은 아무런 명분도 근거도 없다. 아베 정부는 이제라도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조치를 철화하고 대화에 나서기를 요구한다"고 밝히면서 '강제징용 등 전쟁범죄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 '경제 침략 중단' 등을 요구했다.

한편 오거돈 부산시장도 이날 오전 진행된 주간업무보고회의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 조치를 성토하면서 광복 74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 불매운동은 하겠다"는 생활 속 실천을 말하며 대한민국이 진실규명의 책임과 함께 경제독립의 과제까지 안고 있음을 강조했다.

특히 부산시가 언제나 한일관계의 최전선에 있어왔음을 강조하며 아베정부의 부당한 보복조치 철회를 위해 부산시 차원의 가능한 조치들을 취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이번 보복조치에 대해서도 경제적 불이익이 예상되는 기업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모든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임을 주문한 바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