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 일본과 교류사업 전면 재검토"
23일 입장문 통해 유감 표명..."文정부 '일본 경제보복' 대응 전적 지지"
2019.07.23 12:52:38
오거돈 "부산시, 일본과 교류사업 전면 재검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갈등이 분수령을 맞은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일본의 부당한 경제제재에 유감을 표명하며 교류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오거돈 시장은 23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일본 아베 정부가 부당한 경제제재 조치를 철회하기는커녕 그 범위를 더 확대하려고 하고 있어 유감스러운 상황이다"며 "부산시에서 주관하는 일본 교류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오거돈 부산시장. ⓒ프레시안(박호경)


그는 "부산은 일본과 가장 가까운 도시이기 때문에 그 어느 도시보다도 일본과의 활발한 교류가 진행돼 왔고 준비하고 있다"며 "이것은 역사의 진실을 밝혀야 하는 시대적 과제와 함께 미래를 여는 동반국으로서 발전적인 양국 관계를 위한 것이지만 이러한 노력이 현재 위기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이처럼 부당한 제재의 철회를 요구하는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에 대해 도를 넘는 무례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민선 7기 부산시는 일본 정부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원칙적 대응에 대해 전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양국 간의 긴장관계는 온전히 일본 아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따른 것으로 일본 국민에게도 결코 이익이 되지 않는 잘못된 정책이다"며 "일본의 부당한 경제제재에 대해 철회를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시에서 주관하는 한일교류행사를 전면 재검토할 방침이며 행정부시장 주재로 예정되어 있던 모든 교류사업 검토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가 부당한 경제제재를 철회할 경우 이러한 조치는 모두 즉시 원상 복귀하겠다는 입장이다.

오거돈 시장은 "역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국가의 당연한 노력에 대해 부당한 경제제재로 답한다면 이에 대해서는 한마음으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