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만간 남북·북미 대화 재개 기대"
한·핀란드 정상 공동회견서 언급…"대화 이뤄지고 있어"
2019.06.11 10:21:40
文대통령 "조만간 남북·북미 대화 재개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계속을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에 조만간 남북·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고 말해 남북미 간 물밑 접촉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현지시각) 수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어떻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 회담이 합의 없이 끝났기에 대화가 교착 상태에 있는 것 아니냐는 염려가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서로 신뢰와 대화 의지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17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1년 6개월 이상 북한은 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같은 국제사회를 긴장시키는 도발이 없었다"면서 "남북은 서로의 무력 사용을 금지하고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남북의 군사적 긴장이 매우 완화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선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제3국의 주선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혹시 도움이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핀란드에 도움을 청하겠다"고 말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세번째 만남을 주선할 용의가 있냐"는 질문에 "핀란드는 앞으로 유럽연합(EU) 이사회 이사국이 되면서 EU가 어떻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기여할 수 있는지 많은 노력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로선 아무 구체적 제안이 없지만 어떤 외교적 지원이라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의 평화가 성공하면 전세계의 평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핀란드가 한국을 위해 무엇이든지 도와드리겠으니.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도와드리겠다"고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는 지난해 두 차례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 남북미 간의 이해가 깊어지도록 도움을 주신 바가 있다"면서 "니니스퇴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한국 정부 입장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지지하면서 앞으로도 필요할 경우 계속해서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