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합정, 1년새 상가 임대료 22%나 폭등
가장 크게 하락한 상권은 신사동 상권
2019.05.15 15:46:25
홍대·합정, 1년새 상가 임대료 22%나 폭등
지난 1년 사이 서울시에서 상가 임대료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홍대·합정 상권이었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는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현재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 상승률은 22.58%에 달해 서울시 주요 상권 중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2017년 4분기 당시 홍대·합정 상권의 임대료 상승액은 ㎡당 5만5800원이었으나, 지난해 4분기에는 6만8400원이었다. 

홍대·합정 상권의 임대료 상승 수준은 다른 지역과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높았다. 뒤를 이은 상권은 잠실 상권이었는데, 상승률은 4.07%였다. 그 뒤를 서울대입구역(3.34%), 왕십리(2.89%)가 이었다. 

임대료가 가장 크게 하락한 상권은 신사역 상권으로, 1년 사이 하락률이 11.91%였다. 혜화동 상권(5.97%), 명동 상권(4.73%) 임대료도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했다. 

▲ 지난해 4분기 기준 서울 주요 상권의 임대료 상승률.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