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세월호기 게양...이재명 "그날의 약속을 다시..."
경기도, 세월호기 4월 말까지 게양
2019.04.15 16:13:54
경기도, 세월호기 게양...이재명 "그날의 약속을 다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경기도청에 세월호기가 게양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억하겠습니다 그리고 함께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도청에 게양한 세월호기 사진을 올렸다.

이 지사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벌써 5년이 지났습니다. 도청 국기게양대에 걸린 세월호기를 보며 그날의 약속을 다시 되새겨봅니다"라며 "잊지 않겠다는 약속,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의 약속"이라고 읊조렸다.

이어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물음 앞에 자신있게 답할 수 있도록 저에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2014년 5월 성남시장 재임 당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의미로 시청사에 세월호기를 게양했다. 그렇게 깃발은 3년 9개월간 시청사에 나부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 지사의 페이스북에는 '기억하겠다' '잊지 않겠다'라는 시민들의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시민 박병두 씨는 "세월호는 마음 한구석을 늘 아리게 한다"며 "가족을 잃은 분들의 마음이라도 시원하게 달래 주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시민 김경숙 씨는 "세월호의 슬픔은 나라 전체의 슬픔"이라며 "어린 자식들 물속에서 허우적 거리다 보낸 걸 떠올리면 너무 가슴 아프다. 왜 어른들은 그리 허망하게 귀한 생명들을 보내야만 했는지 꼭 진상이 밝혀져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도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이라는 문구와 함께 노란색의 세월호기를 새롭게 제작했다고 밝혔다. 깃발은 오는 4월 말까지 도청에 게양된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