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통해 "자력갱생" 강조
"남에게 빌붙지 않고 자주권 지켜야"…북미회담 결렬 후 눈길
2019.03.08 16:36:51
北 노동신문 통해 "자력갱생" 강조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논설을 통해 "자력갱생 원칙 고수"를 주장하고 나서 눈길을 끌었다. '자력갱생'은 북미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졌을 때 북한이 주로 사용하는 언급이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로 끝난 가운데, 장기전 채비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노동신문>은 8일자 '민족자존은 우리의 생명이며 강국 건설의 근본 초석' 제하 논설에서 "국가의 발전을 이룩하는 데에는 대외적 환경 개선도 필요하지만, 기본은 어디까지나 민족자존의 정신력, 민족 자체의 힘"이라며 "제국주의자들의 강권과 전횡이 판을 치는 오늘의 세계에서 국가의 자주적 발전을 이룩해 나가자면 자력갱생의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에게 빌붙지 않고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자체의 힘으로 지켜나가려는 민족적 자존심이 강해야(한다)"라며 "외세 의존이 예속의 길, 망국의 길이라면 민족 자존은 강성번영의 지름길"이라고 주장했다. "대외적 환경이 유리해진다고 남을 쳐다보며 그에 의존하려는 것은 스스로 제 무덤을 파는 자멸 행위"라거나 "작은 나라, 발전도상 나라라 할지라도 민족적 자존심, 자주적 대가 강하면 대국에 눌리지 않고 세계 무대에 당당히 나설 수 있다"는 주장도 폈다. '대국에 눌리지 않고'라는 표현이 눈길을 끈다.

일각에서는 이와 관련해,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후 고립 노선을 택할 수도 있다는 메시지라는 관측이 나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일방적으로 그 무엇을 강요하려 들고 의연히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으로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했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이런 회담을 계속해야 할 필요가 있나 싶다"며 "상응 조치가 없으면 새로운 길을 찾겠다는 입장도 표시했기 때문에 이제는 정말 뭐가 되도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