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CBS 건물 습격은 언론자유 침해"
[언론 네트워크] 언론단체·시민단체·정치권 등 "철저한 수사" 촉구
"제주CBS 건물 습격은 언론자유 침해"

제주CBS 건물이 괴한에게 습격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제주지역 언론단체와 정치권, 시민사회단체가 28일 연이어 성명을 내고 경찰의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제주도인터넷신문기자협회는 "언론 자유와 공정보도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받아들인다"며 "언론자유를 침해하고 억압하려는 외부의 협박과 압력에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주도기자협회는 "이번 사건을 언론 자유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규정하다"며 "언론보도에 재갈을 물리려는 어떠한 외부의 협박과 압력에도 결코 굴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국PD협회 제주지부는 "괴한이 방송국 내로 진입했다면 방송에 심각한 문제가 야기됐을 것"이라며 "방송에 대한 불만을 폭력적인 방식으로 표출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는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괴한의 정체는 물론 배후세력에 대해서도 파헤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CBS지부는 "괴한 침입사건이 특정 집단의 모의 또는 사주에 의한 것이라면 파장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며 "경찰이 신속하고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 27일 새벽 신원미상의 남성이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제주CBS 건물을 습격한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CCTV에 찍힌 용의자의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경실련은 "합법적 방법 대신 물리적 공격으로 대응하는 것은 어떤 이유로든 용납할 수 없다"며 "언론에 대한 폭력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밝혔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방송에 대한 불만이나 이견은 있지만 방송에 대한 이견의 표출방식이 일방적이고 폭력적이라면 사회 구성원 누구에게도 동의 받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새누리당 제주도당은 "이번 사건은 언론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아닐 수 없다"며 "인류 보편의 가치인 언론 및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어떤 폭력도 정당화 될 수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번 사건은 언론의 역할과 기능을 부정하는 의도에서 빚어진 물리적 도전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수사당국은 조속하고도 엄정한 수사를 통해 이를 명명백백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