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공기관,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역제품 구매 촉진
중소업체와 1:1 맞춤형 상담회와 전시회 진행해 공공판로 확대
2020.02.21 09:23:53
부산 공공기관,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역제품 구매 촉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들이 힘을 모은다.

부산시와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dhsms26일 오전 9시 30분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부산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부산 소재 준정부기관·공기업,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등 40개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2020 부산 공공기관 지역제품 합동구매상담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 부산시청 전경. ⓒ프레시안(박호경)


합동구매상담회는 지난 2017년부터 부산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올해는 부산 소재 준정부기관·공기업,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까지 참가 규모를 확대했으며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지역업체 공공판로 확대를 위해 개최시기를 앞당겼다.

이번 행사는 40개 기관 구매담당자와 부산지역 중소업체가 1:1 맞춤형 상담을 통해 업체 소개와 제품 설명을 하는 상담회와 행사 참가업체의 지역 우수제품을 알리는 전시회로 나뉘어 진행된다.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오는 24일 오후 6시까지 부산시 홈페이지 또는 부산중소벤처기업청 홈페이지에 있는 공고문을 참조해 신청하면 된다.

우수한 제품 및 다양한 인증을 가진 제품을 생산하고도 판로 개척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과 평소 지역업체에 대한 정보 부족을 아쉬워했던 부산 소재 공공기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교환하며 서로가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 부산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비롯한 부산 소재 공공기관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지역업체와 상생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며 "부산 경제 발전의 디딤돌인 중소기업의 성장 및 공공판로지원을 위해 앞으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