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황화수소 누출사고 막는다" 부산 공중화장실 시설개선
배수설비 분류식하수관로 연결 사업 추진...남녀 화장실 분리, 불법 촬영 점검
2020.02.20 09:00:56
"제2 황화수소 누출사고 막는다" 부산 공중화장실 시설개선

제2의 황화수소 누출사고를 막기 위해 부산지역 공중화장실 대상으로 시설개선에 나선다.

부산시는 지역 내 공중화장실 3102곳을 대상으로 환경개선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20일 밝혔다.

공중화장실 이용실태를 보면 일반시민들은 공중화장실에 대한 만족도와 청결도에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으나 여전히 위생문제에는 불만족스럽다는 평가가 많았다.


▲ 황화수소가 검출된 공중화장실. ⓒ부산경찰청


이에 부산시는 청결한 공중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대변기 칸 휴지통 없애기 정착, 공중화장실 관리인 실명제 준수, 월 1회 이상 대청소, 청결의 날을 통해 악취 편의용품 비치 등 점검 활동을 강화한다.

또한 화장실 내 불법 카메라 촬영 근절을 위해 각 구·군,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불법 촬영 탐지기를 활용해 상시 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하고 명절, 휴가철, 주요행사 시 관계기관과 연계한 합동점검도 실시한다.

특히 지난해 유해가스 중독사고 재발 방지와 악취를 근원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하수처리구역 내 공중화장실의 정화조와 오수처리시설을 폐쇄하고 배수설비를 분류식하수관로로 연결하는 공사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출입구가 남녀로 분리되지 않은 민간 개방화장실에 신청을 받아 출입구를 남녀로 분리하거나 층별 분리하는 내용의 개방화장실 남녀 분리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한 화장실을 확충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공데이터 시스템과 연계해 그동안 전수조사를 통해 파악한 공중화장실 데이터를 올해 하반기부터 개방할 것이다"며 "시민들이 공중화장실을 보다 쉽게 찾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