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개금백병원 응급실도 폐쇄...'코로나19' 불안감 증폭
경북 거주하는 70대 남성 의심환자로 분류돼 역학조사 중, 평소 폐질환 있어
2020.02.19 18:17:54
부산 개금백병원 응급실도 폐쇄...'코로나19' 불안감 증폭
부산 해운대백병원에 이어 개금백병원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9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2분쯤 부산진구 개금백병원을 방문한 70대 남성 A 씨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가 진행돼 응급실이 폐쇄됐다.

A 씨는 경북에 거주하며 평소 폐질환이 있어 해당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백병원은 전 직원 응급실 출입도 금지했다.

앞서 해운대백병원에서도 40대 여성이 기침과 두통 증상을 호소하며 내원했다. 현재 병원은 역학조사와 함께 응급실을 전면 폐쇄한 바 있다.
bsnews5@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