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부산 전략공천' 논란에 미래통합당 내홍
불출마 선언한 김무성 의원부터 시작해 중·영도 출마에 부정적 의사 표시
2020.02.19 16:20:35
이언주 '부산 전략공천' 논란에 미래통합당 내홍

최근 이언주 의원이 부산 중·영도구에 전략 공천을 받을 수도 있다는 의중이 드러나면서 미래통합당 내·외부에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곽규택 중·영도구 예비후보는 19일 오후 3시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의 총선을 진두지휘하겠다며 '당 대표급'으로 당당히 인정을 받고 싶다면 공정한 평가를 통해 모두가 납득할 만한 결과를 보여주면 된다"며 이언주 의원에게 공식 경고했다.


▲ 미래통합당 곽규택 중·영도구 예비후보. ⓒ프레시안(박호경)


이는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산에서 한 번도 출마한 적 없는 이 의원에게 경선하라고 하는 것은 볼공정하다"고 언급한 것이 전략 공천을 주겠다는 의미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발생했다.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도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현재 중·영도에는 곽규택·강성운·김은숙 예비후보 등이 뀌고 있는데 경선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며 전략공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언주 의원은 자중하기 바란다. 통합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경거망동 삼가하기 바란다"며 "본인의 전략공천설이 돌면서 부산 중·영도구 당원들이 들고일어나 기자회견 하는 것을 보지 못했는가"라고 경고했다.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도 "이언주를 전략공천 하려나 보다. 어이가 없다"며 "이언주 씨는 민주당-바른미래당-미래를향한전진-미래통합당으로 당적을 바꿔왔다. 이게 단 4년 사이에 벌어진 일이다. 한 사람의 정치철학이 이렇게 극에서 극으로 바뀐다는 것은 애초에 정치철학이란 게 없었다는 뜻이다"고 꼬집었다.


▲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 ⓒ프레시안(박호경)


이같은 지적에 대해 이언주 의원은 반박문을 통해 "공천 문제는 공관위의 소관사항이고 불출마를 선언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며 "그 지역을 완전히 와해시켜서 지역 민심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은 사람이 지역 민심을 얘기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반성하면서 불출마한다고 하신 분이 엉망으로 만들어놓은 지역의 기득권을 주장하고 뒤에서 막후 정치를 하는 행태는 매우 심각한 구태 정치라고 생각한다"며 김무성 의원을 겨냥했다.

그러나 곽규택 후보는 "흩어졌던 보수가 다시 하나로 뭉치는 대통합에 함께 해준 이언주 의원에게 감사와 환영의 말을 드린다"며 "하지만 시작부터 같은 당 중진의원에 대한 도 넘은 비방은 미래통합당의 새로운 출발에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언주 의원 본인의 지역구가 엉망인 것도 공관위원도 아니면서 전략공천을 받았다고 운운하는 것도 다 본인의 상황은 아닌지 다시 한번 돌아보기 바란다"며 "황교안 대표께서는 험지로 출마하셨고 유승민 의원께서는 불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이언주 의원에게 험지 출마나 불출마를 요청하지 않겠다"고 공정한 경선을 진행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