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미군 재활용유통사업소 부지 체육시설 전환
중금속 등 토양 오염 정화공사 통해 시민 복지향상에 기여할 예정
2020.02.19 10:02:16
부산시, 미군 재활용유통사업소 부지 체육시설 전환

40여 년간 미군 물자 재활용유통사업소로 사용된 부지가 정화작업을 마치고 오는 6월 부산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부산시는 지난해 말 기준 부산지역의 지하수는 전체 7175곳으로 이 중 1568곳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부적합이 117곳(7.5%)으로 나타났으며 부적합 지하수에 대해서는 폐공(원상복구) 18곳, 수질개선 80곳, 용도변경 9곳 등으로 조치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 구 미군 물자 재활용유통사업소 부지. ⓒ부산시


시는 지하수 오염예방을 통해 물환경 보전을 위해 지하수종합관리계획을 10년 단위로 수립, 지하수 자원을 보다 안정적으로 보전·관리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말 기준 지하수 사용에 따른 지하수이용부담금과 관련 구·군별로 2만5148건 약 13억4200만 원을 부과, 그중 2만3329건 12억8900만 원을 징수(징수율 약 96%)했으며 그 재원으로 지하수이용실태조사, 소유자가 불분명 또는 없는 방치공에 대한 폐공(원상복구) 등을 실시했다.

특히 부산시의 지하수·토양 오염 방지를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 1973년 4월 미군에 공여되어 재활용품적치·폐품소각장 등으로 40여 년간 사용됐던 구 미군 군수물자재활용유통사업소(DRMO, defense reutilization and marketing office, 부산진구 개금동 129-1번지 일원) 부지가 중금속, 유류, 다이옥신(1급 발암물질) 등에 의해 오염된 채 7년 동안 장기간 방치되어 있던 것을 오는 6월에는 토양오염우려기준 1지역 수준으로 정화시킨다.

구 미군 군수물자재활용유통사업소 부지의 토양오염정화는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다이옥신 오염토양 정화공사로 정화사업의 안전성, 완벽성,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미 주민 및 민·관협의회 회의(12차례) 등을 거쳐 의견을 수렴하는 등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당 부지 토양오염정화사업은 우리 시와 마찬가지로 민·관협의회(의장 이정만)에서도 향후 유사사업 진행 시 롤모델로 활용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국토부 등과 협의하여 토양복원 후 일부 부지를 테니스장, 게이트볼장 등 체육시설로 조성, 시민들의 복지향상에도 기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10년 단위로 수립한 토양보전종합계획에 따라 매년 중점오염지점을 지정해 관리한다. 올해에는 교통 관련 시설, 산업단지·공장지역 등 102개 지점을 선정, 구리·비소·수은·납 등 토양오염물질 23개 항목에 대해 토양오염도 조사기관의 정밀조사를 실시하며, 조사결과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할 경우 정화명령을 통해 토양복원 의무를 부과한다.

또한, 석유류 제조 저장 2만 리터 이상, 유독물 제조 저장, 송유관 시설 등 2019년도 말 기준 693개소(주유소 472, 산업시설 105, 유독물 25, 난방 91개소)의 특정토양오염관리대상시설에 대해서도 정기검사를 실시, 토양오염 예방과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