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 성매매 현장에서 적발
2020.01.24 01:54:45
현직 검사, 성매매 현장에서 적발
현직 검사가 불법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적발, 파장이 일 전망이다.

23일 SBS, <한겨레> 등 보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2일 성매매 알선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직 검사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채팅 앱을 이용해 성매수 남성을 구하는 글을 확인한 후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급습했다. 당시 현장에서 술에 취해 있던 A씨는 성매매 여성과 함께 있었다. A씨는 현장에서 성매수 사실을 부인하며 본인을 '무직자'라 밝혔다. 그러나 조사 결과 A씨는 부부장 급의 현직 검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와 함께 있던 여성은 "성매매를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성매수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