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선 없는 김해신공항은 위험한 공항이다"
김해시 "더 이상 국민세금 낭비 않도록 조치를..." 정부에 해법 촉구
2020.01.23 09:19:41
"개선 없는 김해신공항은 위험한 공항이다"
"김해공항의 개선 없는 김해신공항은 더 위험한 공항이다."

김해시가 새해들어 들춰냈다.

지난 21일 김해시는 성명서를 내고 2002년 중국 민항기 돗대산 충돌사고의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정부에 해법을 촉구했다.

시는 "활주로 북측에 위치한 돗대산과 신어산 등 장애물로 인해 이륙때 급선회와 급상승이 이루어지며 착륙시 남풍이 불어오면 조종사들이 가장 두려워 한다는 180도 방향을 전환하여야 하는 '김해 써클링 어프로치'가 이루어진다"고 이같이 우려했다.
 
▲김해공항의 모습. ⓒ김해시
김해신공항 부당성을 이렇게 설명했다.

"선회비행과 급상승을 위해 항공기는 최대 출력을 사용하게 되며 이로 인하여 다른 공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소음이 발생한다. 김해공항 출발 항공기의 저소음 운항절차 위반이 다른 공항에 비하여 월등히 높다."

더 보태서 "착륙 선상에 위치한 높은 산들 때문에 레이더와 압력센스 계기의 차이가 있어 난기류 등이 겹치면 심각한 상황일 될 수 있다. 착륙 실패 땐 활주로 앞쪽 산악지역에 막혀 고층 아파트가 즐비한 에코델타시티 상공으로 복행하게 되어 충돌 위험과 동시에 주거지역에 소음 폭탄이 될 수 있다." 

즉 피해 직접 당사자인 김해시민의 안전과 행복추구권 확보를 위하여 현 활주로를 남쪽 방향으로 연장하여 급상승과 급선회를 최소 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도 혹평했다.

"김해신공항 또한 진입표면 장애물 존치해  V자 활주로 앞 산악지형 등으로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루어져 위험한 공항이 될 것이다. 김해신공항 V자 활주로는 한쪽 방향만을 사용하는 반쪽짜리 활주로로 용량증가가 38%에 지나지 않는다. 100% 용량 증가를 위하여는 11자형 평행 활주로가 필요하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은 "공항시설법상 진입표면 장애물을 제거토록 규정하고 있으나 정밀접근절차 수립이 가능하다는 이유를 들어 무안공항과 인천공항 건설사례와 달리 장애물을 존치하기로 결정하는 등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항공기 운항으로 인한 소음피해를 산정하면서 항공기 운항횟수와 운항시간대 등을 축소해 그 결과를 도출했다"며 "2023년 이후 적용될 공항소음의 새로운 단위인 엘 디이엔(Lden)을 적용할 경우 현재 산출된 결과 보다 소음피해 가구가 8.5배 증가하지만 이를 의도적을 축소했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문화재보호구역 훼손 ▲철새이동경로 중첩에 따른 조류 충돌 ▲평강천 호소화에 따른 오염 등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에 대하여 조목조목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따라서 김해시는 "국민검증단에서 제시한 김해공항 남쪽 11자 활주로에 대하여 세밀하게 검토하여 줄 것"과 "국토부는 에코델타시티 착공 전 신속하게 결론을 도출하여 더 이상 국민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cman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