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우한폐렴' 비상방역 돌입
24시간 방역대책반 가동
2020.01.22 16:40:13
충북 '우한폐렴' 비상방역 돌입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폐렴' 환자가 국내에서도 발생함에 따라 전국 지자체가 비상방역에 들어갔다. 사진은 질병관리본부가 제시한 각종 감염병예방 수칙. ⓒ질병관리본부

충북도가 중국 ‘우한 폐렴’ 차단을 위해 전방위적인 비상 방역태세에 들어갔다.

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국내에서 1명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고, 방역대책반(방역관 보건복지국장)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충북도 방역대책반은 시군-도-질병관리본부간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해 의료기관 신고체계 정비, 의심사례에 대한 신속한 역학조사, 진단검사, 환자 및 접촉자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지역 내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시군 간 영상회의를 통해 의심환자 발생 시 중국 우한시 방문자 중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신속한 역학조사와 진단검사를 수행하도록 지시했다.

의료기관에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문진 및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는 등 선별진료를 실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설 연휴 및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현재 인플루엔자 유행으로 호흡기증상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손씻기, 기침예절, 호흡기 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kimjeongho9654@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