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세계유산본부 문화유산 전승 체계 확립 총력
사업비 569억 투입...제주의 자연유산 세계인들의 재인식 계기 마련
2020.01.22 12:09:16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문화유산 전승 체계 확립 총력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제주의 자연유산과 제주도 문화재의 위상 제고를 위해 총 569억 원을 투자해 유.무형 문화유산 보존 및 전승 체계를 확립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세계유산본부는 이를 위해 세계유산분야에 110억 원을 투자하고 체험하는 세계유산 보전관리 및 활용사업을 중점 추진해 대한민국 유일의 세계자연유산 가치를 전 세계인이 재인식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2018년 세계자연유산으로 추가 지정된 거문오름용암동굴계 핵심지역 사유지 매입에 58억원을 투자해 2021-2030 세계자연유산 보존 및 활용 종합계획도 수립될 예정이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22일 제주의 자연유산과 제주도 문화재의 위상 제고를 위해 총 569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세계유산본부


 세계유산본부는 문화재청 국비 23.5억 원이 투입되는‘2020 세계유산축전국제 행사를 9월경에 개최하고 최신 IT와 세계자연유산을 결합한 성산일출봉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5), 세계자연유산 체험형 미디어아트(3), 세계자연유산 제주 VR 콘텐츠(2) 제작 사업이 문화재청 국비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문화재분야에는 사업비 273억 원을 투자해 문화재의 외형적 가치 유지를 위한 보수정비 뿐 아니라 도민 및 관광객들이 문화유산을 활용하고 느낄 수 있는 향유프로그램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항몽유적지 복원 등 역사문화재의 체계적인 보존과 활용을 위해 43개 사업에 61억원, 자연문화재의 중장기 보존관리 및 활용시스템 구축 등 42개 사업에 158억 원, 문화유산의 활용 및 교육사업에 작년에 비해 45% 증가한 15억 원을 투자한다.

 

한라산연구분야에는 총 67억 원을 투자해 제주 자연자원의 가치발굴과 체계적 보전 연구를 집중해 나가고 유네스코 국제보호지역 선도도시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세계유산본부는 제주 자연환경자산 보전관리 전략마련(3억원), 제주도 천연동굴 보존관리방안연구(5억원) 등의 연구를 통해 중장기적 보존방안 및 정책 자료로 활용하고 올해 9월에 개최될 2020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총회 준비에 만전을 다하기로 했다.

 

특히 한라산국립공원 보존 관리를 위해 세계유일의 4대 국제보호지역의 세계적 가치를 유지하고 품격 높은 탐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119억 원을 투자한다.

 

한라산국립공원 반세기를 재조명하기 위한 한라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식과 국제심포지움 등의 행사가 개최될 계획이며 20202월부터 12월까지 성판악, 관음사 정상코스 탐방예약제를 시범적으로 운영해 안전하고 쾌적한 탐방여건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고순향 세계유산본부장은 지금까지의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의 보전을 위한 하드웨어적 사업투자에 집중을 해 왔으나 올해에는 도민과 전 세계인들에게 제주의 문화와 자연의 가치를 알리고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