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고원 고향할머니장터 '새단장'
손주 용돈주는 재미로 매 5일장과 주말 50여명 할머니 옹기종기 모여
2019.09.20 15:29:07
진안고원 고향할머니장터 '새단장'

ⓒ진안군

전북 진안군 고향할머니장터가 진안고원시장 주차장 부근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2015년부터 운영해 온 고향할머니장터는 진안고원시장에서 매 5일장(4일/9일)과 주말(토, 일)에 열리고 있다.


청정 진안고원에서 생산되는 고품질 농산물을 판매해 지역 내 어르신들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20일 진안군에 따르면  50여명의 할머니들이 참여하고 있는 고향할머니장터는 인근 지역까지 입소문이 나면서 장날이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손님이 몰려들어 연간 2억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장날이면 허리가 굽은 고향 할머니들이 텃밭에서 직접 기른 농산물을 가지고 옹기종기 모인다.


대부분 아들, 딸, 손주들에게 주기 위해 무농약으로 재배한 싱싱한 농산물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두부, 메주, 묵 등의 수제 가공품도 판매되고 있다.

고향할머니장터는 2017년 제1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 노인일자리 창출 분야에서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진안군은 고향할머니장터 활성화를 위해 전용 포장재와 판매 테이블 지원, 분기별 잔류농약 검사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 명찰 패용을 통한 실명제 운영으로 고객들의 신뢰를 더하고 있다.

bss20c@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