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反조국연대는 명분 없는 생존전략에 불과"
한국·바미당 부산서 촛불집회 개최 비판, 총선 위한 불순한 정치적 의도 지적
2019.09.20 16:28:57
민주당 "反조국연대는 명분 없는 생존전략에 불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함께 부산에서 '反조국연대' 집회를 개최하자 더불어민주당이'"명분 없는 생존전략'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20일 조준영 부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反 조국연대는 '보수 大야합'을 위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명분 없는 생존전략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 지난 16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출범을 발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부산시당 관계자들 모습. ⓒ프레시안(박호경)


이어 "이들은 오늘 집회의 목적이 ‘위선자 조국’에 대한 파면이 목적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며 "조국 장관 논란을 민생이 걸린 내년도 예산 편성과 국정감사까지 끌고 가 총선에 활용하려는 불순한 정치적 의도임을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우리 당과 정부는 조국 장관 임명 시 한국당에서 요구한 무리한 청문 일정까지 수용했고, 장관 임명의 절차에 어떤 흠결도 없었다"며 "또 조국 장관과 관련한 의혹은 검찰 조사 중이니 국민과 함께 차분하게 지켜보면 될 일이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가 제안하고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전국적 결성을 시도한 반 조국연대가 수도권에서 무산된 것을 보면 빈약한 명분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며 "오늘 부산에서 삭발한 황교안 대표까지 참석해 反 조국 집회를 여는 것은 오로지 내년 총선을 위해 보수 대야합의 불씨를 살려보려는 시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도로 박근혜당인 한국당이 유승민, 하태경 의원 등이 탈당할 때와 무엇이 달라졌기에 서로 '연대'를 할 수 있는가"라며 "반 조국연대의 본질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삭발을 해서라도 공천을 받고, 보수야합을 통해 살아남고자 하는 '협잡정치'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한국당은 앞에서는 릴레이로 삭발쇼를 통해 조국공세를 지속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뒤에서는 자유한국당 탈당파들과 반 조국연대를 통한 몸집 불리기를 시도하고 있다"며 "지금 양 당이 해야 할 일은 진정한 보수의 위상 정립을 위한 노력이지, 시대착오적인 삭발이나 보수 대야합 집회가 아님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부산 서면에서 열리는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는 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주요 당직자들과 다양한 사회단체가 참여해 조국 장관에 대한 해임을 촉구할 예정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