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사전 대비 당부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집중호우 대비 할것
2019.09.20 13:40:17
제17호 태풍 '타파' 사전 대비 당부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0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북진하고 있으며 21일 밤부터는 제주 지역이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태풍 진로는 22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22일 오후 21시경 부산 남남동쪽 약 50km 해상을 통과 한후 23일에는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약 200km 부근 해상에서 저기압으로 소멸될 것으로 예상 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타파'는 현재 소형급 태풍이지만 북상하면서 세력이 강해져 중형급으로 격상될것으로 보이며 특히 많은 비와 강풍이 동반될 것으로 예상돼 도로와 저지대 주택 침수, 농경지등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또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재난안전상황실 근무요원을 보강하고 태풍 경로에 따른 기상 상황과 지역 내 동향 등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위험지구,해안가,급경사지,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강화 등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협업부서와 행정시 등에 요청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21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행정부지사, 협업부서 실·국장, 제주기상청 등 30여명이 참석하는 13개 협업부서 및 유관기관 합동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태풍에 따른 협업별 대처상황을 논의할 예정이다.

원희룡지사는 지난 태풍‘링링’과 가을장마로 인해 농작물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추가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조치와 피해예방 을 당부하고 읍·면·동 및 소관부서에 있는 양수기 등 수방장비를 정비해 상황 발생 시 적기에 동원될 수 있도록 각 부서에 주문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추진 중인 특별 방역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방역시설물에 대한 중점관리를 강화하도록 요청한다.고 밝혔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