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0%…대선지지율 무너져
부정 평가 과반…조국 임명 '적절' 36%, '부적절' 54%
2019.09.20 10:50:44
文대통령 지지율 40%…대선지지율 무너져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집권 후 최저치인 40%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대선 득표율(41%)이 붕괴된 것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후폭풍이 본격적으로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속도를 붙이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20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이 기관의 9월 3주 정례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잘하고 있다'는 답은 40%, '잘못하고 있다'는 53%로 집계됐다. 사실상의 대통령 지지율로 해석되는 국정수행 긍정평가율은 직전 조사(9월 1주) 대비 3%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관 조사에서 부정 평가는 처음으로 과반을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4%포인트 상승해 취임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동일 기관 조사의 직전까지의 부정률 최고치는 올해 4월 1주와 8월 4~5주, 지난주의 49%였다. 부정 평가가 과반을 기록한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부정 평가 이유는 △인사 문제(29%) △경제·민생(20%) △독단적·편파적(10%), △전반적으로(7%) △대북정책(6%) △외교문제(5%) 등이 꼽혔다. 주관식 응답인 부정 평가 이유로 10명 중 3명이 인사 문제를 꼽은 셈이다. 갤럽은 "부정 평가 이유에서 '인사 문제'와 '독단적' 응답 비중이 늘어난 것은 대부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8%, 자유한국당 24%, 바른미래당·정의당 각 7%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4% 순이었다.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민주당은 2% 하락했고 한국당은 1% 상승했다. 바른미래당도 1% 상승했고, 정의당은 1% 하락해 바른미래당에 동률을 허용했다.

한편 이 기관이 정례 대통령 직무수행평가 및 정당 지지율 조사와 함께 실시한 조국 법무장관 임명 적절도 조사에서는 '적절하다'는 응답이 36%, '적절하지 않다'가 54%로 집계됐다.

국회 인사청문회 이전인 지난달 27~29일 당시와 비교하면 '적절하다'는 9%포인트 늘어났고 '부적절하다'는 3%포인트 줄어들어 상대적으로 여론이 가라앉기는 했으나, 여전히 부정적 응답이 과반을 유지하고 있다.

갤럽이 자체 시행한 국정지지도·정당지지도 조사는 지난 17~19일 유·무선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 전화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시행됐으며, 응답률은 1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였다. 상세 설문지 문항 및 통계보정 기법 등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