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주민협의 없었다”
청주시 강서2동 주민 시청 앞서 집회…청주TP 3차 확장시 설명 안 해
2019.09.19 17:42:50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주민협의 없었다”
▲19일 LNG발전소·변전소·송전선로반대대책위원회와 흥덕구 강서2동 주민 등 300여명이 청주시청 정문 앞에서 SK하이닉스의 LNG발전소 건설 반대 집회를 열었다.   ⓒ프레시안(김종혁)

충북 청주시가 청주테크노폴리스 산단을 조성하면서 1차, 2차, 3차로 면적을 확장하는 가운데 산단 내 SK하이닉스의 LNG발전소 건립 계획을 주민과 협의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LNG발전소·변전소·송전선로반대대책위원회와 흥덕구 강서2동 주민 등 300여명은 19일 청주시청 정문 앞에서 SK하이닉스의 LNG발전소 건설 반대 집회를 열었다.

경찰 추산 300여명의 주민들은 대형버스를 나눠 타고 시청 앞 도로변과 시청내 소공원까지 가득 메우고 “LNG발전소 건설 반대한다. 즉각 중단하라”고 외쳤다.

이날 집회에서 주민들은 “청주시가 테크노폴리스 3차 산단을 조성하면서 SK하이닉스의 LNG발전소 건설에 대한 사전 협의가 전혀 없었다. 이는 주민을 우롱하는 것으로 절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서2동에는 문암동 쓰레기매립장, 신대동 하수처리장, 분뇨처리장, 음식물자원화시설 등 각종 혐오시설이 들어서고 테크노폴리스 산단이 1, 2, 3차까지 조성돼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청주TP 관계자는 “산단 내 일정구역을 SK하이닉스에 분양한 것이기 때문에 세부적인 공장형태나 위치 등에 대해 처음부터 알 수는 없다”며 “LNG발전소의 경우 SK 그룹차원에서 계획한 것이므로 공시 후에 알았다”고 답했다.

공시 후 주민설명회 여부에 대해서는 “LNG발전소 건설 관련 사항은 산자부 소관이기 때문에 TP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 특별히 관여할 수는 없지만 주거단지를 공장용지와 이격을 시키고 중간에 완충녹지를 만드는 등 노력 중이다”고 덧붙였다.

주민들은 이날 한범덕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불발됐고 다음 주쯤 일정을 잡기로 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