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무수석 "왜 화성은 되고 장자연은 안 되나?"
"화성 사건 보면서 장자연 사건 생각나"
2019.09.19 15:20:18
靑 정무수석 "왜 화성은 되고 장자연은 안 되나?"
경찰이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를 특정한 데 대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수사 당국을 격려하면서도 진상 규명에 실패한 '장자연 리스트' 사건과 비교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강 수석은 19일 페이스북에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끝내 잡고야 만 수사팀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는 격려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장기 미제 사건의 해소라는 점도 있지만 공소시효가 소멸했어도 역사적 진실을 밝히고자 애쓴 소명의식과 노력에 대해 국민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강 수석은 "경찰의 발표를 보면서 장자연 사건이 생각난다"며 "우리사회 고위층이 관련되었고 수사기관의 증거인멸 의혹까지 보였던 장자연 사건이 유야무야 된 점은 정말로 아쉽기 그지없다"고 했다. 덧붙여 그는 "왜 '화성'은 되고 '장자연'은 안 된단 말인가? 무엇이 문제였나?"라고 두 사건을 비교했다.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 5월 20일 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하며 검찰과 경찰의 '부실 수사'를 인정하면서도 술 접대, 성 상납 강요 등에 대해선 수사 권고를 하기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따라 장자연 사건이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길은 사실상 사라졌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장자연 사건 등에 대해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 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히 사법 처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