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협의회 개최
도내유입차단 위해 총력 대응
2019.09.19 14:45:35
원희룡 도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협의회 개최

원희룡 제주도지사 는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 에서 개최했다


원희룡 지사의 주재로 오전 8시 30분부터 약 2시간동안 진행된 이날 회의는 농·축협, 생산자협회, 학계, 수의사회, 방역 및 검역 정부기관 등의 의견을 수렴해 방역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대응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곽성규 제주도수의사회 부회장은 “파주 발생농장인 경우 농장주가 직접 부검을 진행한 뒤 신고를 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던 케이스”라며 “임상 증상이 나타나거나 폐사가 동반될 경우 동물위생시험소에 즉시 신고 하고 신고 접수 후 방역단이 현장을 확보한후 시료채취, 확진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부검 시설, 인력, 장비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도의 경우 농가 폐사 신고 시 바로 동물위생시험소가 1차 진단을 하고 있다”며 “의심 상황이 발생할 경우 즉시 관계기관에 신고할 수 있도록 축산농가에 관련 증상 등에 대한 리플렛을 제작해 안내 하겠다”고 답변했다.


곽성규 부회장은 “소독약을 섞어 쓰거나 방치하는 사례들도 있다”며 “행정과 농축협 등에서 보급하는 소독약품에 대한 약품지도와 안내가 필요하다”는 제안도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는 “비상 상황인 만큼 제주도내 공수의사 등을 활용해 농장별로 응급 지도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농가에 보급되고 있는 약품의 관리와 행동지침 등에 대해 농가에서는 정확하게 따르기만 하면 될 수 있도록 매뉴얼을 작성하고 그에 따른 지도감독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변대근 농협중앙회제주본부장은 “농장주를 중심으로 외부활동 자제 노력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소독 강화가 제일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김용관 서귀포축협조합장은 “사전신고제가 있긴 하지만 해외여행을 다녀올 경우 축산종사자만 소독을 하고 있는 실정인데 동행한 일행에 대한 검역본부와 함께 휴대품 검사 및 소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승호 제주축협조합장은 “양돈 농가의 외부 야생동물의 유입을 차단하는 방법과 돈사를 오가는 차량 이동 과정에서 배설물을 비롯한 오염원 전파를 원천 봉쇄하는 것도 방법”이라 조언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협의회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이에 원희룡 지사는 “비상상황인 만큼 단 한두에서도 발생하면 안 되는 경각심을 갖고 도·행정시 관련 부서들과 영세한 곳은 지원하는 방법을 강구하고 민관이 함께 검역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원희룡 도지사와 전성태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도민안전실장, 소통혁신정책관, 환경보전국장, 농축산식품국장, 제주시 부시장, 서귀포시 부시장, 자치경찰단장, 동물위생시험소장, 축산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유관기관으로 변대근 농협중앙회제주본부장, 강승호 제주축협조합장, 김용관 서귀포축협조합장, 고권진 제주양돈옹협조합장, 김재우 대한한돈협회제주도협의회장, 손원근 제주대교수, 고은주 제주대교수, 곽성규 제주도수의사회 부회장, 양시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제주사무소장, 오춘경 농림축산겸역본부 가축질병방역센터장 등이 자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항만 검역 강화 ◈도외반출 금지 ◈축산관계자 및 양돈 근무자 모임 및 행사 금지 ◈농장입구 통제 및 소독 등과 도내 278개 양돈농가에 대한 농장 단위 차단 방역(입구 차단, 내외부 소독 등)을 강화하고 제주도 와 행정시 합동으로 현장 방역점검반을 운영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