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 응하지 말라"
의원총회에서 "일절 불응이 지침…내가 조사받겠다"
2019.09.19 14:21:51
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 응하지 말라"
자유한국당이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사태' 과정에서의 국회법 위반 사건 수사와 관련 '수사에 일절 응하지 말라'는 당 지침을 공식화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의원총회에서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간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해 검찰에서 보좌진과 사무처 당직자에 대해 소환 요구서가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절 조사에 응하지 않는 게 지침"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에게 모든 지휘 감독의 책임이 있으며, 제가 조사를 받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 10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문희상 국회의장 등 (사보임 문제) 관계자부터 먼저 소환 조사해야 한다"면서 "이후 모든 패스트트랙 관련된 것은 제가 책임의 중심에 있기 때문에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했었다.

한국당은 앞서 경찰의 거듭된 소환 통보에도 '야당 탄압 수사'라며 응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한편 정기국회 대정부질문과 관련해 "'조국 인사청문회 투(2)'라는 각오로 가열찬 투쟁이 필요하다"고 주문하며 "조국 파면을 위한 이슈 제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검토해서 (질의를) 신청해 달라"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