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이 율 브리너? 이러니 한국당 싫다고 하지"
민경욱 게리올드만 합성 사진 등 싸잡아 비판
2019.09.18 18:15:44
홍준표 "황교안이 율 브리너? 이러니 한국당 싫다고 하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황교안 대표의 삭발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 "어찌 당이 이렇게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하고 게리 올드만, 율 브리너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 만부당하다"라며 "그러니 문재인 대통령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진중하라. 이를 조롱하는 국민들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며 "당대표의 결의가 1회성 퍼포먼스가 안 되려면 비상의원총회라도 열어서 당 대표의 결연한 의지를 뒷받침하는 비장한 후속 대책이나 빨리 마련하라"고 쓴소리를 했다. 

앞서 민경욱 의원은 황 대표의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하며 "기분도 꿀꿀한데 이 멋진 사진에 어울리는 캡션을 다는 댓글 놀이나 한 번 해볼까요"라는 글을 남겼다.

황 대표는 또 전날 삭발을 한 뒤에 국회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제 머리 시원하고 멋있죠"라고 물으며, "옛날에 율 브리너라는 분이 있었는데 누가 더 멋있나. 어제 삭발한 후 첫 인사인데 제가 머리가 있었으면 훨씬 더 멋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