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계엄 선포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담화문 발표
2019.09.18 12:50:54
원희룡 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계엄 선포
제주도가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완벽 차단을 위해 사실상 계엄 상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함에 따라 담화문을 발표하고 방역 현장 점검에 나선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소재 의 한 양돈장 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확진에 따라 긴급 브리핑을 실시하고 육지부 돼지고기에 대해 전면반입금지 조치를 내리는 한편 제주도 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에 준하는 방역조치등 긴급 방역 총력전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희룡 도지사는 이날 오후 3시 제주도청 기자실을 찾아 대국민 행동요령을 포함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추진 상황에 대한 담화문을 발표하고 애월읍 상가리 소재(상가리 818-1)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 현장 점검에 나선다.

이어 5시 제주도청 본관 2층 백록홀에서 양 부지사와 기조실장, 도민안전실, 농축산식품국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방역과 농식품부의 이동중지명령등의 이행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19일 오전 9시에는 유관기관이 함께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도 예정돼 있다. 또한 공항과 항만을 통해 불법 축산물이 도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자치경찰 등 방역인력 6명을 추가로 긴급배치해 운영 중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시 조천읍, 서귀포시 남원읍 등 거점소독 통제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며 축산관련 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 하고 긴급방역약품의 차질 없는 공급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과 베트남 등 53개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아직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주요증상으로는 고열,무기력,청색증,피부홍반,등을 수반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런증상이 의심되면 즉시 각 행정관서 나 동물위생시험소로 신고해 줄것을 당부했다.

현재 도내 양돈농가는 278개로 각 농가에서 사육하고 있는 돼지는 약 53만 4천두로 파악되고 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