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망언'에 김병준 "다양한 의견이 보수정당 생명력"
'5.18망언'에 김병준 "다양한 의견이 보수정당 생명력"
'망언' 수습도 '우왕좌왕'
2019.02.11 11:14:02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토론회 망언의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당 지도부가 연일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이 과정에서도 추가 논란성 발언들이 나오고 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다양한 의견이 보수 정당의 생명력"이라고 말하는 등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의원들을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11일 비대위 회의 공식 발언에서 "5.18 논란과 관련해 우리와 당 전체에 대한 국민 정서, 당 전체 이미지를 먼저 생각해서 처리했으면 좋겠다"며 "여러가지 어려운 시점이다. 지지도가 조금 올라갔다고 긴장을 풀 게 아니라 국민 일부라도 존중하는 가치가 있으면 깊이 생각해보고 반응·행동해야 한다"고 당 소속 의원들의 자성을 촉구했다.

지난 8일 김진태 의원 등이 주최한 토론회에는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극우 인사 지만원 씨가 연사로 초청됐고, 당 소속 이종명 의원이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하고 김순례 의원이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하면서 여론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보수 정당인데, 당 안에 여러 스펙트럼과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 그 자체가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 본다"며 "기본적으로 당 내에 있는 소수 의견, 또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지 않나"라고 말해 추가 논란을 자초했다.

그는 5.18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나는 개인적으로 믿지 않고, 당의 입장도 믿지 않는 쪽이 훨씬 더 강하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그렇게 긴 시간을 두고 지만원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지 않은 것"이라면서도 "사법적 판단과 정치적 소신은 다를 수 있고, 우리 사회에 다른 의견도 있을 수 있지만 당론이나 당의 기본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방미 중인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지난 9일 논란이 불거지자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고 진화를 시도했지만, 그러면서 "다만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사족을 붙인 것이 오히려 추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나 원내대표에 이어 김 위원장마저 비슷한 실수를 되풀이하고 있는 셈이다.

김 위원장은 한편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이 해당 의원들에 대한 윤리위 제소, 의원직 제명 등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 당 문제니까 다른 당이 당내 문제에 너무 신경쓰지 않아 줬으면 좋겠다"며 "당내 문제이니 우리 당에서 처리하고 고민하도록 그만 놔두시라"고 했다.

그는 이날 5.18 유족들이 한국당을 항의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항의방문이 서로 격을 갖추고 예의를 갖춘 방문이면 공당 비대위원장으로 못 만날 이유가 없다"며 "시위성 방문은 논의 형태·형식상 적절하지 않다. 적절한 대표를 보내면 언제든 만나 이야기를 듣겠다"고 했다. '폭동', '괴물' 등 망언으로 5.18 유공자와 유족들이 격앙된 가운데 방문의 "격", "예의"를 언급한 것을 두고 김 위원장도 사태의 심각성을 가볍게 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자신의 발언으로 인해 추가 논란 소지가 일자, 김 위원장은 이후 설명 자료를 내어 "질의응답 과정에서 언급한 '여러 스펙트럼'과 '다양한 의견 존재'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어 추가 설명한다"면서 "현실적으로 당내 구성원 모두가 완벽히 하나의 생각을 갖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 아울러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징계를 해야 하는 것이 과연 옳은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의미로 '스펙트럼', '다양한 의견의 존재'라는 표현을 한 것이고, 이러한 표현이 '민주화 운동'이라는 5.18 성격 자체(에 대한) 다양한 스펙트럼이나 '북한군 개입설'을 인정하자는 의미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민주화 운동으로,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6.25 호국영령, 4.19민주영령과 함께 5.18 광주의 민주영령들에게도 큰 빚을 지고 있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 이같은 입장은 비대위원장 개인으로서든 당으로서든 공식 견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