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 황제' 양진호 수익 몰수보전...조직적 유포 "계속 수사"
'야동 황제' 양진호 수익 몰수보전...조직적 유포 "계속 수사"
검찰, 5일 양진호 구속기소 중간수사 결과 발표...특수강간 혐의 등 적용
2018.12.05 17:44:35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과거 무혐의 처분 받은 교수 폭행 사건이 법정에서 다뤄지게 됐다. 

2013년 양 씨 등 한국미래기술 소유 웹하드 업체 임직원 6명이 일으킨 대구 ㄱ교수 공동폭행 사건과 관련, 검찰은 종전 무혐의 처분됐던 해당 사건의 공소를 유지키로 했다. 

한편 양 씨의 직장 내 '갑질'이 5일 고용노동부 근로감독 결과 발표된 가운데, 같은 날 검찰은 특수강간, 강요, 상습폭행, 마약류관리법 위반,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등의안전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양 씨를 구속 기소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한편 여태 양 씨 소유 회사가 불법적 음란물 유통으로 얻은 수익 중 71억 원가량을 몰수보전키로 했다. 

이날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지청장 조종태)은 양 회장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며 그간 언론 보도 등으로 드러난 양 씨의 엽기행각 대부분을 공소 유지, 그를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양 씨 소유 회사의 음란물 유포 등 혐의는 계속 수사키로 했다.  

양진호, 직원 성폭행하기도

검찰은 양 씨를 재판에 넘기면서 그간 제기된 의혹 및 경찰 수사로 확인된 내용 대부분을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양 씨는 지난 2013년 6월경 당시 직원인 피해자 ㄴ씨를 손바닥과 주먹 등으로 수십 회 폭행하고, 부러진 의자다리로 피해자 허벅지를 수회 내리쳤다. 이후 양 씨는 해당 피해자를 성폭행했다. 검찰은 양 씨에게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노동부 근로감독과 언론 보도로 확인된 양 씨의 갑질 사례도 모두 공소 유지됐다. 확인된 피해자는 총 6명이며, 강요 혐의는 총 7회에 달한다. 

양 씨는 2012년 8월부터 2016년 3월 사이 인사권을 무기로 직원이던 피해자 ㄷ씨로 하여금 억지로 알약과 생마늘 한 움큼을 먹게끔 강요했다. 피해자 ㄹ씨에게는 핫소스 섭취를 강권했다. 동영상으로 확인된 피해자 ㅁ씨는 폭행 후 무릎 꿇어 사과하게 했다. 피해자 ㅂ씨에게는 전직원들에게 사과를 강요했고, ㅅ씨에게는 머리를 붉은색으로 염색토록 강요했다. 피해자 ㅇ씨에게는 뜨거운 보이차 20잔을 억지로 마시게끔 했다. 

양 씨는 상습폭행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2009년 2월부터 2016년 가을까지 직원이던 피해자 ㅈ씨의 뺨을 두 차례 때렸고, 피해자 ㅊ씨의 등은 4~5회 때리고 무릎으로 배를 한 차례 가격했다. 피해자 ㅋ씨의 다리에는 BB탄 두 발을 쐈다. 

2016년 회사 연수원에서 발생한 동물 학대 혐의(동물보호법 위반), 무허가 무기 소지 혐의(총포·도검·화약류등의안전관리에관한법률위반) 등도 모두 법정에서 심판 대상이 됐다. 

대마초 흡연 혐의 역시 구체적으로 확인됐다. 양 씨는 2012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총 8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매수 및 흡연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다만 이번 검찰 발표에서도 양 회장이 대마초 외 다른 마약을 구매, 복용한 혐의는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 위디스크 등 수익 71억 환수 조치

한편 검찰은 양 씨 소유 웹하드(위디스크, 파일노리) 두 곳이 여태까지 거둔 수익 중 음란물 유통으로 얻은 수익 각각 42억8600만 원, 28억5900만 원 등 총 71억4500만 원 상당을 범죄 수익으로 보고, 몰수보전 조치했다. 

몰수보전 조치란 몰수 대상 재산의 처분을 일시적으로 금지하는 처분을 뜻한다. 검찰 조치에 따라 두 회사 계좌는 가압류가 집행된다. 

검찰은 언론 보도 등으로 제기된 두 회사의 조직적 음란물 유포와 관련해 "기소 범행과 분리해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검찰은 양 씨를 포함한 두 회사 임직원의 웹하드 관련 저작권법 위반 혐의, 음란물 유포 범행을 분리해 수사키로 했다. 

검찰은 "양 씨가 실제 보유, 운영한 회사들이 웹하드의 음란물 유포 행위와 관련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에 관해 관련 프로그램 분석과 업무 담당자 조사 등의 보완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앞으로도 경찰과 긴밀히 협력해 두 회사의 음란물유포방조 추가 범행을 확인, 양 씨를 비롯해 두 회사가 취득한 범죄수익을 철저히 환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30일부로 양 씨의 과거 ㄱ교수 집단 폭행 사건과 관련해, 공동감금과 정보통신망침해 등 혐의를 그에게 적용해 불구속 기소, 해당 사건의 공소를 유지키로 했다. ㄱ교수는 지난해 6월 양 씨를 경찰에 신고했으나, 당시 검찰은 양 씨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