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뭉쳤다...연동형 비례제 촉구 무기한 농성 돌입
야3당 뭉쳤다...연동형 비례제 촉구 무기한 농성 돌입
"민주·한국 기득권 양당 결단해야…대통령-야당 회동하자"
2018.12.04 15:33:53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며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연좌농성에 들어갔다.

야3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4일 오후 국회 본청 1층 계단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3당 의원 일동 명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기득권 양당의 욕심이 정치개혁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결단을 미루며 시간을 끌고, 자유한국당 역시 명쾌한 결단을 회피하고 있다. 정치개혁 책무를 외면하는 기득권 양당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야3당은 민주당을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었다"고 지적하고, 한국당을 향해서도 "애매모호한 언급의 시간은 지났다. 이제 명쾌하게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여당이 기득권에 매달려 개혁을 거부하는 지금, 정치개혁과 민생개혁의 길을 열기 위해 대통령도 나서야 한다"며 "3일 뒤면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이다. 내일이라도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담판 회동을 개최해야 한다"고 문 대통령에게도 요구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결의대회에서 "선거제도 개혁은 민주주의의 초석을 닦는 것"이라며 "대통령께 호소한다. 국민 앞에 약속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약속을 지켜 달라. 여당 대표께도 호소한다. '여당이 조금 손해보더라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가야 할 길'이라던 그 약속을 지켜 달라"고 했다. 손 대표는 이어 "한국당에 호소한다"며 "단순다수(대표)제로 한국당이 다음 총선에서 이길 거라는 생각은 이제 접으라"고 꼬집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끝까지 선거제도 개혁을 방해하고 훼방놓는다면 3야당이 이 정부를 개혁정부라 믿고 그간 조건 없이 도와왔던 일을 더 이상 할 이유가 없다"고 경고했다. 정 대표는 민주당 일각에서 '우리 실정에 맞는 한국형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언급되는 상황을 "유신 독재를 '한국식 민주주의'로 포장했던 독재 세력"에 비기기도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국민이 원하는, 국민 의사에 부응하는 원래대로의 표심을 원래 자리에 갖다놓는 게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철학이란 점을 자각해야 한다"며 "예산안만큼 선거제도(개혁)도 시급하다. 두 가지를 같이 처리할 때만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12월 국회에서 선거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 3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결의대회 후 국회 본회의장 앞에 자리를 깔고 연좌농성을 시작했다. 야3당은 다음날인 5일 오후에는 청와대 앞에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는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