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 추천 인사 만난 건 사실"
靑 "드루킹 추천 인사 만난 건 사실"
"인사 추천 들어와 진상 파악 위해 민정비서관이 만나"
2018.04.16 22:01:15
청와대는 '댓글 조작'을 벌인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드루킹(필명)' 김모 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통해 인사 청탁한 인물을 실제로 만난 적이 있다고 16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의원 이야기대로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인사 추천이 들어왔다"며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했으나, 요청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기용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경수 의원이 2월에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에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해서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연락해왔다"며 "백원우 비서관이 (드루킹으로부터)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받은 사람을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지만, 여전히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특별한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 김모 씨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대한 인사 청탁을 받고, "경력을 보니까 대형 로펌에 계시고 일본의 유명 대학 졸업자라서 될지 안 될지는 모르지만 전달할 수는 있겠다 싶어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를 하고 있어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김경수 의원의 추천을 받고 실제로 추천받은 인사를 만났다고 인정한 것이다. 야당은 청와대가 특정 국회의원의 추천을 받고 인사 문제를 검토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 추천 대상을 인사수석실이 아닌 민정수석실 관계자가 만났다는 것은 또 다른 의문을 낳는다. 그 이유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친인척이나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의 동향, 관련된 문제를 다루는 것이 민정수석실의 업무"라고 설명했다. 김경수 의원이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이기 때문에 김경수 의원의 인사 추천을 받은 사람을 민정수석실이 만났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 김모 씨가 인사 청탁) 요구를 안 들어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의 반협박성 발언을 해서 '이건 안 되겠다 싶어' 그들이 돌아간 뒤에 제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경수 의원에게 인사 청탁과 관련한 '골칫거리'가 생기자, 민정수석실에서 들여다봤다고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인사 추천 대상을 만난 이유에 대해서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민정수석실 업무인 친인척과 측근 관리 중에는 인사 불만도 들어간다. 선거 후 인사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백원우 비서관에게 여러 하소연과 협박성 이야기를 했고, 백 비서관이 그런 민원들을 수백 건 담당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드루킹 김모 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협박조로 '인사 청탁'을 한 경위 파악차 청탁 대상자를 만나보기는 했고, 그 결과 아무 일도 안 일어났다는 것이다. 단, 청와대는 드루킹 김모 씨를 만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역설적이게도 청와대가 특정 인사 청탁 대상을 만났다는 것 자체가 초기 인사 시스템의 부재를 방증할 수도 있다. 드루킹 김모 씨가 무리한 '인사 요구'를 했다면 청와대는 법적 대응을 하거나 무대응하면 되는데, 청와대가 추천 대상을 만나준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