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 "<프레시안> 기자 등 고소"
정봉주 전 의원 "<프레시안> 기자 등 고소"
13일 서울지검서 고소장 접수..."허위사실 유포"
2018.03.13 16:03:50
성추행 의혹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3일 오후 해당 보도 기자들을 고소한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과 변호인단(법무법인 양재 김필성 변호사)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하며 기자회견을 열어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보도에 의해 성추행범 낙인이 찍혔다"며 "<프레시안>과 기타 언론사의 보도는 정봉주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출마선언 시기에 맞추어 의도적으로 작성, 보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 전 의원 측은 해당 보도 기자들을 허위사실유포죄로 이날 검찰에 고소했다. 

정 전 의원 측은 <프레시안>의 관련 보도에 등장한 A씨와 민국파, 해당 기사를 쓴 기자 등에 관해 "이들의 진술은 객관적 증거와 명백히 배치"된다며 "부당한 탄압과 허위보도로 인한 추가적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해당 기자들을 고소한다"고 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