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변호 비용 재정적으로 어려움 있어"
"MB, 변호 비용 재정적으로 어려움 있어"
"소환 전 한말씀 하고 조사 들어가실 것"
2018.03.13 11:14:47
"MB, 변호 비용 재정적으로 어려움 있어"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13일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 전 대통령이) 국민들께 한말씀 하고 (조사에) 들어가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석은 "변호인단은 매우 큰돈이 들어가는데 그게 약간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재정적인 문제냐'는 질문에 그는 "그렇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 조사에는 청와대 법무비서관 출신인 강훈 변호사 및 피영현, 김병철 변호사 등 세 사람이 입회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 수행은 맹형규 전 행자부 장관이 맡게 된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추후 이같은 브리핑을 정례적으로 하기로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