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피해자, 김지은·연구원 외 최소 1명 이상 있다"
"안희정 피해자, 김지은·연구원 외 최소 1명 이상 있다"
배복주 "추가 피해자도 고소 고민 중…김지은 씨 2차 가해 멈춰 달라"
2018.03.13 09:34:30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사람이 1차 폭로자인 김지은 씨와 2차 폭로자인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전직 연구원 외에 "최소 1명 이상"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지은 씨를 지원하고 있는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13일 기독교방송(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김 씨가 방송에서 말했듯 추가 피해자는 더 있는 것이 맞다. 저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며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그 분이 고민을 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배 상임대표는 '3번째 사람도 성폭행 피해를 당한 것이 분명하나'라는 확인 질문에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이고, 그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는 우월적 지위, 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확인했다.

배 대표는 전날 '2차 가해를 막아 달라'는 자필 편지를 공개한(☞관련 기사 : 김지은 "악의적 거짓 유포하지 말아 달라") 김 씨의 근황에 대해 "인터뷰를 통해 얼굴이 알려졌기 때문에 외부 생활을 전혀 못 하고 있고, 검찰 출석 때 처음 나간 것"이라며 "심적으로 상당히 불안한 상태"라고 전했다.

배 대표는 "김 씨가 자필 편지를 쓰게 된 결심(을 하게 된 것)은 결정적으로 본인과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이 인터넷에서 유포되는 것을 보고 매우 힘들어했고, 특히 가족에 대한 피해가 있는 것을 보고"라며 익명의 대중의 2차 가해를 막아 달라고 호소했다.

배 대표는 김 씨에 대한 소문에 대해 "가족과 관련된 정보들은 모두 허위"라며 "구 새누리당이나 자유선진당 쪽과 전혀 관련이 없다. 당협위원장이나 당원이었던 적도 없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김 씨) 본인에 대한 정보도 대부분 허위이거나 과장된 정보"라며 "이런 허위 '지라시'에 대해서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수사 요청을 할 예정이고 충분히 다 밝혀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배 대표는 "이 사건의 본질은 피해자가 권력관계 안에서 본인이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이라며 성폭력 사건 책임이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에게 돌려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예컨대) 본인의 혼인 경험은 여기(성폭력 피해)에 전혀 관련이 없다. 성폭력과 성적 관계를 동일시하면서 설명하는 데 유효하게 작동하는 게 '결혼 경험'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